::::주경복 홈페이지::::
 





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명분도 실익도 없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철회하기 바란다
| 2015·10·10 01:08 | HIT : 748 | VOTE : 133
박근혜 대통령과 정부-여당이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. 과정은 거칠고 메시지는 탁하다. 기습작전 같은 추진 양태가 불안감을 자아낸다. 현란한 것 같으면서 어수선하기 짝이 없는 수사적 표현을 동원하여 설득이라기보다 혼동을 유도하는 듯하다.

아무리 좋은 구실을 찾아내더라도 교과서의 국정화는 인류의 시대적 흐름으로 보거나 선진화를 지향하는 한국사회의 비전에서 보거나 명분을 찾을 수 없는 퇴행적 일탈이다. 사안을 제대로 인식하는 안목이 있다면 쉽게 예상할 수 있듯이 추진 세력의 입장에서 보더라도 실익조차 없는 '허수아비' 놀음에 지나지 않는다. 후유증이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기 때문이다.

이제 무리한 발길을 돌리고, 교육계, 학계, 그리고 국민 다수와 공감하며 보다 합리적으로 미래지향적인 길을 갈 수 있기 바란다. 교과서 편찬 제도에 관한 논의는 굳이 이념이나 정파의 이해관계를 개입시키지 않고도 교육과 학문의 고양을 통하여 생산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. 현단계에서 정부가 할 일은 검인정 체계를 보다 더 공공성과 전문성이 높은 수준으로 손질해 나가는 것이다.